공유하기

스마트공장 실효성 논쟁… 질보다 양으로 승부?

기사 입력 : 2020.10.15 13:22 목록
0


정부의 혁신성장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 생산과정에 디지털 자동화 솔루션이 결합된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해 업무의 효율성과 생산성, 고용 효과를 높인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지난해 말까지 국내에 생긴 스마트공장은 약 8,000여 곳.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 공장을 3만개 더 만든다는 계획이지만 이런 정부의 목표와는 다르게 정작 중소기업 대부분 은 기술 도입에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이미 스마트 공장을 구축한 업체들마저도 초기 투자 대비 사후 관리와 2차 고도화를 위한 유지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현장음 – 스마트공장 도입 업체] 투자 시간 인내 노력 인건 이런 게 많이 투자가 되거든요. 1차만 해놓고 그것을 계속 유지 하려면 돈이 더 들잖아요.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격이어서… 1,2억 투자해서 시스템 만들어놓고 정부 바뀌고 그렇잖아요. 그럼 안 해요. 투자비용도 무용지물이 되는 거고 아웃풋도 무용지물이 되는 거고…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스마트 공장을 단순히 늘리는 것 보다 기초 단계에서 벗어나 질적으로 고도화 시켜야 한다는 논의가 제기됐습니다. 현재 국내 8천여 개의 스마트 공장 중 80% 해당하는 약 6천 개 공장이 아직 기초수준에 머물러 있고, 가장 진척된 수준인 2단계는 전체의 1.3% 수준. 게다가 이들 중 72.5%가 수도권과 영남권에 집중돼 있고 호남에는 오직 10% 뿐이어서, 지역편중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적극적인 스마트 공장 편차 해소 노력을 주문했습니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스마트 공장이 기초단계 장벽을 넘기 위해서는 우선 자금여력과 투자의사가 있는 중소기업에게 차별화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음 –신정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금여력과 투자의사가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 스마트공장 투자 과세특례를 추가로 부과하는 등 고도화단계에 따른 차별화 정책 지원이 필요하지 않을까… 중기부는 중소제조 기업이 갖추기 어려운 인프라를 AI 제조 플랫폼을 통해 기존 디지털 저변 확대 차원에서 한 단계 더 높이겠다는 설명. [현장음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생산성 이라든가 효율화 면에서는 기초단계에서 가장 두드러진 효과가 나타나는 상황이고요, 그 이외에는 AI 스마트 공장을 만드는 사업을 올 상반기에 추진해서 고도화 전략을 짜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중소제조기업의 현장상황은 고려하지 않은 채 무리하게 앞서가고 있는 정책일 뿐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채널i 산업뉴스 황다인입니다. 


(영상편집: 손정아)

황다인
0
0 Comments